http://www.ssackmc.or.kr/files/attach/images/8843/ddb5b13bc4ba1f442e159b20a5416c2f.gif
조회 수 141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러시아 선교

 

 

 

러시아 (RUSSIA)

국가 소개


수도 : 모스크바 / 55°45N 37°37E
면적 : 17,075,200 km² (1)

러시아 연방은 세계에서 가장 큰 국가이며, 구 소련의 종주국이었다. 이 나라의 잠재적인 부는 막대하지만, 풍부한 자연자원은 공산주의에 의해 약탈되고 오염되었다. 8세기 국가가 탄생하고 1991년까지 단지 독재정치와 전제군주정만을 알아왔다. 수백년 간 짜르 통치 끝에 러시아 제국은 붕괴되고 공산주의 소비에트 연합이 들어섰다. 1991년 소련 붕괴 이후에, 러시아는 독립을 외치는 소수민족들과 대치해야만 했다. 공산정권 아래서, 기독교 교회는 세계의 근대사에서 아마도 가장 혹독한 탄압을 받았다. 이제 종교의 자유는 헌법상으로 인정되고 있지만, 미전도종족은 많이 남아있다.

 

국가 개요

일반정보
국가명 : 러시아
영문국가명 : Russia
영문공식국가명 : Russian Federation
지역 : CIS
선교지도국가번호 : CI1
수도 : 모스크바
주언어 : 러시아어, 여러 지역어들


인구,경제
인구() : 142,893,540
인구성장율(%) : -0.37
유아사망율(%) : 15.1
평균수명() : 67.1
식자율(%) : 99.6
1인당GDP(US$/) : 10,700
GDP성장율(%) : 5.9
화폐단위 : 러시아 루블(Rub)
환율(현지화폐/US$) : RUB78.1
HDI
순위 : 62
HDI
: 0.795


종교
개신교
(%) : 2.12
기독교
(%) : 54.1
주종교(%) : 정교(41.3)
2종교(%) : 무종교(31.1)

 

1. 상트 뻬제르부르그 지역개관

* 인종 : 러시아인 92.5, 우크라이나 1.5, 벨러루시아인 0.9, 타타르인 0.7, 유대인 0.6,

우즈베키스탄인 0.5, 아르메니아인 0.5, 등 구소련권의 소수민족으로 이루어 진 다민족 사회이다.

* 언어 : 러시아어

* 인구 : 5,191,690(2014년 통계) 미등록 거주 인을 합치면 오백 7만 이며, 페티스 부르그를 생활권으로하는 레닌그라드주의 인구는 이백만이다.

* 면적 : 1,439 Km

* 경제 : 2013년 평균 월소득 73,055 p (현재 1,217 $ )

* 종교 : 러시아정교회 60%, 타종교 5-7% (유대교,, 이슬람, 개신교 1,5%)

 

 

 

2. 러시아 쌍트 뻬쩨르부르그 (St petersburg) 지역의 특징과 장점

 

모스크바가 유럽에서 가장 아시아적인 도시라면, 상트 뻬쩨르부르그는 러시아에서 가장 유럽적인 도시다. 표트르 대제에 의해 '서구로의 창'으로 만들어진 이 도시는 옛 러시아 영토에서 유일하게 북부 유럽으로 통하는 항로가 이어지는 지역에 건설되었으며, 유럽 출신 건축가들에 의해 18세기와 19세기 유럽에 유행했던 화려함과 질서정연함을 반영하면서 지어졌다. 그 결과로 유럽의 아름다움을 가장 잘 간직하고 있는 도시가 만들어졌다. 모스크바가 사람을 위협한다면, 상트 뻬쩨르부르그는 매혹시킨다. 오늘날 여러 가지 문제에도 불구하고, 상트 뻬쩨르부르그의 주민들은 자신들의 도시를 그냥 '피테르(Piter)'라고 부르는 것만으로도 대단한 매력을 느낀다. 한편으로는 개혁과 변형으로 인해 이 도시는 거의 80여년 간 지연되었던 변화를 겪고 있다.

 

이 지역의 역사는 바로 러시아 중세사의 역사이며 그 중심에 있다. 최초 이 지역이 역사에 등장하는 것은 1240년 알렉산드르 오브 노브고로드(Alexandr of Novgorod)가 네바 강 어귀 근처에서 스웨덴인들을 물리쳤고 그로 인해 네브스키(Nevsky, 네바의)라는 이름을 얻으면서이다.

17세기가 되자 스웨덴이 다시 이 지역을 장악했고, 상트 뻬쩨르부르그를 건설하는 계기가 된 것은 스웨덴을 물리치고 유럽으로 향하는 얼지 않는 항구를 얻어 러시아를 유럽의 세력으로 만들려는 표트르 대제의 야망에서이다.

북구 대 전쟁(Great Northern War, 1700-21)이 시작되자 표트르 대제는 네바 강변의 스웨덴 기지를 점령했고 1703년에는 바다에서 수 킬로미터 떨어진 네바 강변에 표트르 폴 요새를 건설했다.

 

1709년 표트르 대제가 폴타바(Poltava)에서 스웨덴을 격파하자 그가 독일식으로 상트 피에테르 부르크(Sankt Pieter Burkh)라 이름지은 도시는 확장되기 시작했다. 늪지인 남쪽 강둑에서 물을 빼내기 위해 운하가 건설되었다. 1712년 표트르 대제는 수도를 이곳으로 옮기고 관리, 귀족, 상인들이 이곳으로 이주해 새로 집을 짓도록 강제했다. 농민들은 강제 노동을 위해 소집되었고 그 중 많은 수가 고생하다 죽어갔다. 전 유럽에서 건축가와 장인들이 불려왔다. 1725년 표트르 대제가 죽을 무렵에는 도시 인구가 엄청나게 많아졌고 러시아 해외 무역의 90%가 이 도시를 통해 이루어지고 있었다.

 

표트르의 후계자는 수도를 다시 모스크바로 옮겼지만 안나 이바노브나 여제(Anna Ivanovna, 1730-40)는 상트 뻬쩨르부르그로 돌아왔다. 1741년에서 1825년 사이, 엘리자베타 여제, 에카테리나 대제, 알렉산데르 1세 치하에서 상트 뻬쩨르부르그는 화려함으로 명성높은 궁정이 있는 국제적인 도시가 되었다. 이 황제들은 궁전, 정부 건물, 교회 등을 수없이 지었고 이로 인해 상트 페테르부르그는 유럽에서 가장 장대한 수도에 속하게 되었다.

1861 년의 농노 해방과 1890년대 절정을 이룬 산업화로 인해 가난한 노동자 물결이 상트 뻬쩨르부르그로 밀려 들어왔고 이는 인구 밀집, 열악한 위생상태, 전염병 등의 고질적인 문제거리를 야기했다.

상트 뻬쩨르부르그는 파업과 정치적 폭력의 온상이 되었고 '피의 일요일'로 시작된 1905년 혁명의 중심지였다.

 

1905 19, 짜르에게 청원하기 위해 겨울 궁전으로 가고 있던 파업 참가자들에게 군대가 총을 발사했던 것이다. 19141차 대전이 시작되면서 애국심이 고양되는 가운데 상트 뻬쩨르부르그의 이름은 러시아식으로 페트로그라드(Petrograd)로 바뀌었고, 인구는 200만에 달했다.

페트로그라드는 또다시 1917년 혁명의 요람 역할을 했다. 노동자들의 항의가 대중 시위로 바뀌고 군대가 폭동을 일으킨 곳도 이곳이었으며, 이로 인해 19173월 러시아 군주제는 막을 내렸다. 노동자와 군인의 요구를 대변하는 사회주의자들의 중심 조직이라 할 수 있는 페트로그라드 소비에트는 개혁주의 임시 정부 청사 바로 옆의 타우리드 궁전(Tauride Palace)에서 회합을 시작했다. 4월에 레닌이 볼셰비키 정당을 조직하기 위해 도착한 곳도 바로 페트로그라드였다. 진짜 혁명은 1024일 볼셰비키가 페트로그라드에서 핵심 위치를 점유한 후에 일어났다. 새 정부는 19183월까지 페트로그라드에 머물다가 독일군의 공격을 우려해 모스크바로 옮겨갔다.

 

1924 년 레닌이 죽은 후 페트로그라드는 레닌그라드(Leningrad)로 이름이 바뀌었다. 레닌그라드는 1930년대 스탈린의 산업화 프로그램의 중심지였다 1939년이 되자 도시 인구는 300만에 달했고 소련 산업 생산물의 11%가 레닌그라드에서 생산되고 있었다. 그러나 스탈린은 이 도시가 정적의 근거지가 되는 것을 두려워했다. 1934년 공산당 레닌그라드 지구당의 수장이었던 세르게이 키로프(Sergey Kirov)가 암살된 것을 시작으로 1930년대 공산당 내 숙청이 이루어졌다.

 

19416월 소련을 공격한 독일군이 레닌그라드까지가 닿는 데는 고작 2개월 반밖에 걸리지 않았다. 볼셰비즘의 탄생지라는 이유로 히틀러는 레닌그라드를 증오했으며 이 도시를 지구상에서 없애버리겠다고 맹세했다.

히틀러의 군대는 19419월에서 19441월까지 레닌그라드를 포위하고 있었다. 많은 사람들이 피난을 떠났음에도 불구하고, 50만에서 100만 가량의 사람들이 폭격, 기아, 질병 등으로 죽었다. 2차 대전 전 기간 동안 미국과 영국의 사망자가 70만이라는 것을 생각하면 엄청난 숫자였다.

인구가 2차대전 이전의 수준으로 회복된 것은 1960년대가 되어서지만, 전쟁 후 레닌그라드는 다시 서구를 향한 러시아의 창으로 재건되었다. 오늘날 상트 뻬쩨르부르그는 활발한 문화적, 예술적 정수를 보여주는 세계적 도시다. 외국 산업과 국내 산업이 모두 빠르게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상트 뻬쩨르부르그는 러시아에서 가장 큰 항구도시이며, 현재 인구 오백만의 거대한 산업 중심지이고 진정으로 국제적인 아름다운 도시로 다시 태어나고 있다.

근대사회를 거쳐 현재 이 도시는 현대 자동차를 비롯한 세계굴지의 다섯 자동차 업계가 조립공장을 세워 운영할 정도로 급격한 산업화의 길을 걷고 있는 러시아 생산거점이다.

 

3. 현재 지역의 핫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서방세계의 경제제재는 이 도시 또한 피할 수 없어 경제의 침체로 많은 사업자들이 도산하고 있고, 도시 곳곳에 나 붙은 새 주인을 찾는 상가 및 사무실 임대 광고가 부적 늘어난 상태이다. 앞으로 경기가 불투명하며, 계속 이 상태가 지속되면 많은 실업자를 양산 할 것이다. 그러나 한국과 무비자 협정으로 한국 관광객이 방문이 용이해진 대다가, 올해 물가 대비 비용부담이 적어 대거 물려오고, 늘어난 중국 관광객의 수요에 따라 이 도시는 다른 지역에 비해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다.

 

4. 한인과 현지인 사역현황

 

여기한인 사역자는 십오 가정이며, 교회는 열두개이고 한인사역자에 의해서 맡겨진 현지 사역자의 교회는 15개로 나타난다.

신학교가 2, 선교단체 1, 구제기관 2, 학교 1개 문서사역과 하나의 사업체를 갖고 있다.

 

5. 사역자들의 당면한 어려움과 도전

* 교회의 성장이 정체성의 늪에 빠져있어, 새로운, 초기와 같은 영적부흥운동이 필요한 시기 이다.

* 이 도시는 개인주택이 거의 없는 아파트 숲속 같은 도시구조로 교회 건축이 쉽지 않고 또 한 높은 부동산 가격은 자기의 소유의 교회 마련이 쉽지 않다는 것이고, 현지인 사역자들 을 키우지만 그들도 새로운 교회를 세우는데 장애가 많다.

* 사역자들이 들어오지 않음으로, 교회에 신선한 새바람이 불지 않는 것이 문제이다.

새로운 젊은 사역자들을 대거 받아들여, 도시 사역의 장점을 살려서 켐퍼스, 청년사역에 헌신케 하고 이를 위해 일할 양성과 가장 열악한 아이들을 위한 사역에 대안이 있어져야 겠다.

 

----------------------------------------------------------------------------------------------------

 

잊혀진 고려인들 다시 연해주와 러시아 근교 쌍페테스부르그로

 

독립국들, 자국민만 우대 - 고려인들 다시 난민 전락

193811월 우즈베키스탄 공화국 농업부장 바꿀린은 소련 공산당 중앙 위원회에 다음과 같은 보고서를 올렸다. "타슈켄트주의 고려인 거주 집단 농장은 대단히 높은 영농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불모지에서 높은 수확을 거두었다"

고려인들은 밤낮으로 황무지를 개척하며 지난날 강제이주의 악몽을 잊으려고 애쓰는 듯 했다. 맨 손에는 갈대숲을 베고 운하도 파야했던 것은 물론, 늪도 말려야 했으며 땅을 갈아 씨] 를 뿌리고 짚, 모래, 갈대, 흙을 섞어 벽돌을 만들어 집도 지었다.

소련 연방 전 지역에는 100개 이상의 민족들이 있는데 고려인은 인구 규모에서 28번째를 차지하고 있다. 고려인들은 특유의 근면과 성실로 비극적 상황을 극복하고 점차 풍요로운 생활을 영위하기 시작했다. 적지 않은 돈과 집, 자동차 등을 소유하며 연간 소득도 늘렸다. 70-80년대는 일반 노동자들의 10배 이상의 소득을 올리는 고려인이 상당수였으며, 소련 내 모든 분야에서 전문인으로 활발한 활동을 했다.

작가 아나톨리 김, 가수 율리 김, 빅토르 최, 성악가 넬리 리, 체조선수 넬리 김 등은 세계적으로도 유명하다. 뛰어난 재능과 근면함으로 다른 민족들의 존경을 받을 정도로 우수한 민족으로 손꼽히게 되었다. 그리고 생활의 안정과 기반을 되찾은 후세들은 우즈베키스탄 공화국이 제 2의 고향, 2의 조국이 되어가고 있었다.

그러나, 강제이주 반세기만에 고려인들의 운명은 또다시 바뀌고야 만다.

1989년 민족간 갈등이 표면화되면서 소련이 무너지고 독립 국가들이 생겨나면서 무시무시한 단어인 '난민'이라는 표현이 고려인들에게 적용된 것이다.

독립국가 들은 러시아어를 배척하고 자국어를 공식 언어로 사용하기 시작했고, 사회 모든 분야에서 이민족 차별정책으로 고려인들의 숨통을 조이기 시작했다.

고려인들이 생산하는 농산물과 가축들은 판매를 할 수 없었고, 공식 언어를 모른다는 이유로 취업을 할 수 없게 되었다. 대부분이 공무원, 교사, 의사, 연구종사자, 집단 농장장 등 사무직 또는 관리직에 종사하고 있었기 때문에 사태는 더욱 심각했다.

이러한 실직자들이 단기간에 공식 언어를 습득하여 재취업하기란 거의 불가능에 가까운 상황이었기에 단순노동자 또는 도시빈민으로 전락하고 있었다.

심지어는 집과 재산을 버리고 떠나라는 협박 편지까지 받게 되었다. 공식 언어를 모르면 물건 하나 살 수 없을 정도로 미래가 없는 암담한 현실로 바뀌어진 것이다.

그들이 내린 결론은 모든 것을 포기하고 또다시 어디론가 자신들이 살 곳을 찾아 떠나는 것뿐이었다. 조상들이 처음으로 한반도를 떠나 율도 국을 찾아 떠났던 연해주, 바로 그 곳이 부모들의 마음의 고향이었던 것이다.

지금은 또 다시 디아스포라가 되어 러시아 전 지역으로 흩어지면서 러시아 수도였던 상뻬쩨르부르그로 오고 있다. 이제 이 길목에서 고려인교회를 통하여 믿음을 주고 또한 소식을 듣고 스스로 교회를 찾아오는 것을 볼 때 한 민족으로서 피는 물보다 진한 감을 갖는다.

나는 하나님께서 우리민족인 고려인의 고난을 위로 하고 희망을 주며 이들에게 복음의 기쁜 소식이 전해지기를 기도한다.

이제 삶은 고단하여 흩어져 먼 곳에서 살지만 주일에 예배드리며 만나는 것이 이들의 기쁨이다.

2. 고려인 교회 건축과 문화센터를 위하여

러시아에 150여 종족이 살고 있습니다. 그중에 우리민족인 고려인은 역사 속에 아픔이 있는 우리민족입니다. 일본이 우리나라를 압제 당할시 나라를 잃고 있던 우리민족을 러시아와 일본 전쟁에서 강제 징용으로 끌려가 거기서 돌아오지 못하고 남을 수밖에 없는 자손들입니다.

구소련 전 지역에 약55만 인 흩어져 살고 있고 우주백스탄 약20, 카작스탄 10만 키르기스탄 8만 로스토프 5만 원동지역 3만이 디아스포라로 살고 있는데 살던 나라가 공화국으로 독립하여 각자 러시아어를 쓰지 않고 자국어만 사용하여 고려인들이 러시아어만 배워서 그 나라 언어를 할 수 없기에 이방 민족은 떠나는 현상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그리하여 러시아도 어렵지만 그나마 언어가 되고 러시아로 가면 살길과 그곳에 자녀들의 장래가 없음으로 희망을 갖고 이곳 러시아로 이동하고 있다.

고려인교회는 이들을 이해하고 위로와 아픔을 품고 사랑으로 감싸고 안을 때 희망을 갖고 주님을 믿으며 역경과 고난가운데 주를 바라보며 제2의 고향을 떠나 난민이 되어 다시 러시아 쌍뻬쩨르부르그로 오고 있다. 러시아에서 오직 고려인교회로만 모이고 있다.

사도 바울 선교사의 고백이 나의 고백이 되어 나의 형제(兄弟) 곧 골육(骨肉)의 친척을 위()하여 내 자신(自身)이 저주(詛呪)를 받아 그리스도에게서 끊어질지라도 원()하는 바로라(9:3) “나의 동족 고려동포가 나라 없이 유린하는 아픔이 나의 아픔으로 알아 이들과 함께 나눌 수 만 있다면 생을 다하여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하며 사는 것이 나의 일념이라

이제 미르선교회에서 공동개척한지 19150명이 전도되어 예배드리며 공동체의 삶을 나누고 있습니다. 그런데 교회의 건물과 장소가 없어서 우리의 기도제목입니다. 이를 위해 선교사의 생을 다하여 고려인들과 함께 교회 건축과 한러 문화 센타를 통하여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전해주기를 소원한다.

하나님 ! 우리 고려 동포의 교회이며 주님의 교회와 문화센터가 세워지기를 간절히 기도올립니다.

-----------------------------------------------------------------------------------------------------

러시아 미르 선교회

 

"МИР" Миссия "Иисус в России"

<미르> "러시아 예수 선교회"의 러시아 약자로 세계 또는 평화란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미르선교회는 19966월에 러시아 쌍뜨 뻬쩨르부르그에서 사역하던 몇몇 한인 선교사들이 러시아 현지 목회자들과 협력 선교하는 가운데 러시아 복음화와 나아가 세계선교를 위해 선교지 현장에서 만들어진 초교파 선교단체입니다.

가서 제자삼으라는 주님의 지상명령 성취를 위해 미르 선교회는 전도, 양육, 파송및 구제사역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1. 미르신학교

미르 신학교("MIR" Bible Institute)는 러시아 성도들을 제자 양육하며 말씀으로 훈련하여 러시아 교회를 섬기도록 하는 교회 지도자 양육기관입니다. 미르 신학교는 19942년제 야간 신학교로 출발, 96년 주간으로 변경하였고 현재 18회에 걸쳐 120명이 배출되어 목사로 전도사로 혹은 교사로 교회를 섬기고 있습니다.

미르 신학교에서는 러시아 목회자들과 한인 선교사 그리고 미국 선교사들이 가르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미르신학교는 미르선교회를 러시아 현지교회와 연합하는 선교공동체로 자라나게 하는 촉매역할을 감당하고 있습니다

 

2. 미르선교훈련원

미르선교훈련원("MIR" Missionary Training Instiute)은 러시아 지역의 무교회지역에 교회 개척하는 것과 러시아인을 선교사로 파송하는 것을 목표로 활동하고 있으며 러시아와 세계의 복음화를 위하여 러시아인 헌신자들과 한국과 미국으로부터 러시아 현장에서 선교 훈련을 받기 원하는 선교사후보생들을 훈련합니다. 특별히 단기 선교팀들을 훈련하여 그들로 하여금 선교사적 삶을 살도록 비젼을 심고 있다

 

3. 미르한인교회

미르 한인교회는("MIR" Korean Church)2000년 새 밀레니엄의 해를 맞이하여 새로운 발상의 전환으로 선교사들이 섬기던 유학생 예배를 통합하여 이루어진 쌍뜨 뻬쩨르부르그에 거주하는 한국인들을 위한 교회입니다. 여러 교단의 선교사들이 초교파적으로 공동사역을 하는 것이 특징이며 모든 교인들이 선교의 열정을 가지고 선교하는 교회로 자라가고 있고 현지사역을 돕는 선교 교회이다.

 

4. 미르고려인교회

200111월에 고려인을 위한 교회를 미르선교회에서 개척하였습니다.. 이 교회는 상트 페테르부르크에 거주하는 약15천여명의 고려인 사역을 위한 전초기지 역할을 감당하게 될 것입니다. 현재 중앙, 북쪽, 동쪽, 남쪽으로 4교회가 분리 개척하여 성장시키고 있다.

각 교회를 건축하여 성장시켜 고려인들로 부터 시작한 교회가 러시아 현지 교회까지 성장시키는 전도의 계기가 되기를 계획하고 있다.

5. 미르한글 학교

고려인교회가 개척되어 자연적으로 우리 동포들이 한글을 배워야겠다는 자생적 마음에 한글학교가 세워져 4-5세들에 들에게 한글교육이 시작되어 현재는 정천호 장로님이 이사로 한글학교로 운영되어가고 있다.

201563명과 201445명 총155명이 등록되어 다녔고 평균 학생은 20-30명이 수업을 받고 있고 저희 학교의 교실이 부족하여 현재는 30명이 적정 수준이라 판단되며, 더 많은 학생에게 모국어를 배울 기회를 제공하려면 무엇보다도 교사와 교실이 확충되어야 하리라 생각된다.

 

6. 한글 노인대학

고려인의 2세들로서 부모임으로부터 한글 말을 듣고 조금은 쓸 수가 있는 세대이며 할머니 할아버지들이시다. 이들에게 한국어로 노래와 읽기 한국문화와 정신 한국의 풍습 등을 가르치며 전하는 노인학교다.

 

7. 구제사역

상페테스부르그 550만 명중에 약 7%가 고 소득자인 반면에 전체 인구 91%보다 많은 부가 편중되어 이로 인한 많은 사람이 저소득층과 노숙자로 거리에 나오고 있다. 특히 노인들의 삶이 어려워져서 미르 선교회에서는 복음과 함께 구제사역인 이들의 주식인 빵과 차를 나누어 주는 사역을 하고 있다.

 

8. 현지교회

1.긍휼교회(로자) 2.디베랴교회(천레나) 3.사랑의 교회(올랴) 4.샬롬교회(안드레이) 5.새피조물교회(트미트리) 6.안디옥교회(유라) 7.은혜교회(다축) 8.화평교회(이골) 9. 고려인 중앙교회(지마) 10.고려인북쪽교회(박블라지미르) 11. 고려인동쪽교회(텐빅도르) 12.미르한인인교회(이희재) 13. 우주백교회 (허세르게이)

 

9. 기도제목

1. 신학교 졸업 6명 교회 전도사로 무슬렘지역 선교사로 파송, 이들이 가는 곳에 성령 충만하여 제자의 삶이 이루어지기를 ,,,

2. 고려인, 러시아 청소년 수련회에 청년들의 믿음 회복과 성령의 역사가 임하여 헌신과 섬기는 자들이 열매 맺어지기를 ,,, 

3. 미르선교회와 소속교회, 러시아 목사, 선교사, 전도자들이 수련회를 통하여 영혼을 구원하는 전도에 올인 할 수 있기를 ,,, 기도 요청합니다.

4. 신학교이며 수련회 장소인 건물이 겨울이 오기전 내부와 외부의 건축 수리가 완결되어 신학교 기숙사로 사용 될 수 있게  건축후원를의해 기도를 요청합니다.

5. 2 명의 탈북자가 주님을 믿고 구원 받았습니다. 이들이 한국으로 무사히 갈 수 있도록 한국비자와 안전을 위해 기도 부탁드립니다.

6.성락인, 김은숙선교사 위의 사역을 위해 지치지 않고 강건하기를 기도 요청드립니다.

 

 

 

 

2019126

러시아 쌍페테르부르그 미르선교회 성락인, 김은숙 선교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 몽골 이순자 선교사 선교보고 운영자 2019.12.16 1269
40 말레이지아 신정채 선교사 선교보고 운영자 2019.12.16 1336
39 태국 이재명 선교사 선교보고 운영자 2019.12.16 1374
» 러시아 성락인 선교사 선교보고 운영자 2019.12.16 1411
37 스리랑카 최현석 선교사 선교보고 운영자 2019.04.01 1548
36 미국 한명수 선교사 선교보고 file 운영자 2019.04.01 584
35 캄보디아 정진석 선교사 선교보고 운영자 2019.03.28 721
34 말라위 김경미 선교사 선교보고 운영자 2019.03.27 762
33 말라위 성병재 선교사 선교보고 운영자 2019.03.27 680
32 네팔 배성훈 선교사 선교보고 file 운영자 2019.03.25 554
31 피지 조남건 선교사 선교보고 운영자 2019.03.25 607
30 일본 한왕수 선교사 선교보고 운영자 2019.03.05 613
29 탄자니아 박용우 선교사 선교보고 운영자 2019.03.05 584
28 캄보디아 박도한 선교사 선교보고 운영자 2019.03.05 583
27 사이판 이명택 선교사 선교보고 file 운영자 2019.02.22 797
26 말레이지아 신정채 선교사 선교보고 file 운영자 2019.01.03 835
25 몽골 이순자 선교사 선교보고 file 운영자 2018.12.12 797
24 케냐 박숙영 선교사 선교소식 file 운영자 2018.12.10 946
23 남아공 김성은 박성혜 선교사 선교보고 file 운영자 2018.12.10 711
22 탄자니아 박용우 선교사 선교소식 file 운영자 2018.12.10 755
Board Pagination ‹ Prev 1 2 ... 3 Next ›
/ 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03186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 149 감리회관 13층 Tel : 399-3930-3 Fax : 399-3935 E-mail : ssac1990@daum.net
Copyright (c). 기독교대한감리회 서울남연회 All Right Reserved.

2sisstore